title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메인페이지로
  • 등교하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팝업존

메인 플래시영역

서브이미지

보건실

글읽기

제목
[일반] 코로나19-대한감염학회 설명회
이름
김미순
작성일
2020-02-07


2020.2.6.() 18:00 -

대한감염학회 신종감염병 대책위원회 전문가들의 협의 내용 중

코로나19에 대한 궁금증을 요약했습니다.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세계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발생 40여일만에 확진자는 3만여명, 사망자는 630명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바이러스의 발생 원인도 파악되지 않고 치료제도 없다 보니 신종코로나불안증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1. 김남중 서울대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교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은 흔히 감기와 같다고 알려졌습니다. 그러면 감기와 구분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의학저널에는 다른 병에 비해 상기도 감염이 적다고 쓰여 있지만 임상 의사가 증상으로 구분하기는 매우 어렵다.” 고 말했습니다. 약간의 한기, 약간의 근육통, 약간의 목 아픔, 기침 등의 증상이 감기와 똑같이 때문입니다.

김남중 교수는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확진 환자 4명을 살펴봐도 감기 증상과 구분하기 어려웠다.” 고 말했습니다.

 

- 완치 가능성 얼마나 되나요?

 

사스코로나바이러스에 칼레트라를 써봤더니 환자가 나았다는 자료는 있으나 의학적 효과가 있다고 단언할 수 없다. 과학적 데이터로 추천할만한 근거가 모자란다.” 면서도 환자가 위중해지면 쓰려고 하는 의료진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2.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

환자가 스스로 아프다라고 인지하지 못할 정도의 증상으로 시작한다.” 그때 바이러스가 배출되면서 전파되는 특징이 있다.” 고 설명했습니다. 그래서 확진자 대부분이 스스로 아프다고 생각하지 않고 두루 다닐 수 있었고 이 때문에 접촉자만 1000여명이 넘은 것입니다. 백 이사장은 경증일 때도 전염력이 있다는 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문제라며 이 때문에 무증상기에 전파력이 있다는 얘기와 혼용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완치 가능성 얼마나 되나요?

 

요새 에이즈 치료제를 사용하기는 하는 데, 정말 이 약을 아주 초기에 그냥 감기 정도 증상일 때부터 쓸 것이냐에 대해서는 아직 의견이 모이지 않았다.” 고 말했습니다.

 

백경란 이사장은 매일 우한 확진 환자 현황과 사망자 추이를 보고 있다. 점점 빨리 오르다 정점에 오르면 평평한 선을 이루게 되는데, 기울기가 꺾이는 시점이 되면 감소하는 시점에 다다를 것이라며 아직은 꺾이질 않고 있어 언제쯤 꼭대기에 이를 것인지를 명확하게 예측하기는 어렵다.” 고 말했습니다.

 

3. 국립중앙의료원의 신영식 센터장

완치된 환자는 어떻게 완치됐을까요.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해 완치된 환자에 대해 국립중앙의료원의 신영식 센터장은 자연적으로 치료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 몸에 있는 면역시스템이 가동하며 저절로 치료됐다는 것입니다.

신 센터장은 건강한 성인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면역체계가 작동해 10~21일 사이에 저절로 좋아지고 균이 다 없어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경우) 신종감염병이다 보니 항체가 생기는데 시간이 기존보다 더 걸린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루에도 수십명씩 사망자가 보고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중국 외 지역에서 사망자가 보고된 것은 2이라며 홍콩 사망자의 경우 심장병이 있었고 필리핀 사망자의 경우 2차 감염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를 유추해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망률은 굉장히 낮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4.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의 가브리엘 렁 교수

    

- 종식은 언제쯤 가능할까요?

4월 말이나 5월 초 절정을 지난 후 6~7월에 약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5. 허중연 아주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우한봉쇄령이 변수가 될 거라고 봤습니다. 우한의 경우 환자인지가 늦어 대응도 늦었고 초기 대응 실패로 바이러스가 쉽게 전파한 것으로 유추했습니다. 하지만 우한봉쇄령이 내려진 뒤 상황이 바뀔 수 있다고 봤습니다. 허 교수는 중국 내 상황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며 국내에서도 지역사회 전파가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행동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전파 양상이 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감염내과 전문의 종합 의견 요약>

1. 지역 내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개인위생(비누로 손 씻기)에 신경 써야 합니다.

   참고: 비누로 손을 30초 이상 씻으면 오염물질의 97% 이상 씻겨 나갑니다.

          손소독제보다 효과 좋습니다.

2. " 사람이 밀집된 곳에서 나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중요하다.”

     고 말했습니다.

3.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전문가들도

   “ 감기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구분이 어렵다.” 고 말했습니다.

4. 초기 증상 경미 일상 접촉자: 1000여명 늘었습니다.

5. 에이즈 치료제 사용:  아직 과학적 근거  없습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나도한마디

나도한마디

다음글
코로나19-국립중앙의료원 설명회
/ 김미순
2020.2.7. 국립중앙의료원설명회“코로나19, 사스·메르스 보다 약해…중증질환 아닙니다.” 서울대병원 격리 환자 4명 중 1명 퇴원 진행 중국립중앙의료원 남은 환자 3명도 “상태 안정적” 국내 감염병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메르스와 비교해 중증질환이 아니라고 봤습니다. 국내 환자 대부분이..
이전글
코로나19-국가지정치료병원 링크
/ 김미순
<코로나19 국가지정 치료병원>전국에 있는 541개 코로나19 국가지정 치료병원입니다.아래 링크했습니다.http://www.mohw.go.kr/react/popup_200128.html ❀ 수원지역 코로나19 국가지정 치료병원입니다.영통구보건소 ☎ 031-228-8808권선구보건소 ☎ 031-228-6716장안구보건소 ☎ 031-228-5715팔달구보건소 ☎..

정책 및 학교홈페이지정보 영역

학교알리미

학교정보공시 학교알리미, 새창